Home > INTRO > 게시판 
제목 몽골총리 취임 후 첫 해외 방문국은 한국,
작성자 kmeri2011
작성일자 2018-01-09

9일 총리실에 따르면 후렐수흐 총리는 오는 15일 2박3일 일정으로 정부 고위인사, 국회의원, 기업인, 언론인 등으로 구성된 사절단과 함께 우리나라를 찾을 예정이다. 후렐수흐 총리는 지난해 10월 총리직에 취임했으며 취임 후 첫 해외 방문국으로 한국을 선정했다. 이 총리는 16일 후렐수흐 총리와 공식회담을 한 뒤 환영만찬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외 후렐수흐 총리는 한·몽 비즈니스 포럼 참석, 재한몽골인간담회 등의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대한민국과 포괄적 동반자관계를 심화 발전시키는 일환으로 정치적 신뢰를 강화, 무역 투자 증가, 차관 및 무상원조 사업들의 실행 가속화 그리고 국민 상호 왕래 조건 간소화에 대하여 협의하고, 지역과 국제 관계 관심 사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는데 있다. 방문 시 양측은 한국 정부에서 지원하는 차관 기본 약정 및 노동부간 약정을 체결한다.  또한, -몽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하여, 한국 언론에 인터뷰를 할 것이며 한국에서 체류하고 있는 몽골 동포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한·몽 관계는 1990년 수교 이래 꾸준히 발전해왔으며 1999년 '21세기 상호보완적 협력관계', 2006년 '선린우호협력 동반자 관계'에서 2011년에 '포괄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됐다. 현재 한·몽 양국 국민간 활발한 교류가 이뤄지고 있으며 동북아 지역의 이웃국가인 몽골은 경제, 사회,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잠재력이 큰 것으로 평가된다. 총리실은 "이번 후렐수흐 총리의 방한은 양국간 우호 협력관계를 재확인하고 제반분야에서 실질협력 증진 방안을 모색하는 유용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참고로 한몽 비지니스 포럼은 2017년 11월 29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개최됐다.  이날 한국에서는 박봉규 코리아씨이오서밋 이사장을 비롯하여 오명 전 부총리 겸 과학기술부장관, 이만의 전 환경부장관, 조은경 대통령직속 국가신지식재산위원장, 박용호 전 대통령직속 청년위원장 등 기업인들이 참석하고, 몽골측에서는 오윤다리(Oyundari) 국회의원, 간터거(Gantogoo) 회장, 암갈란(Amgalan) 울란바타르시의원 등 정책 리더와 다양한 비즈니스 분야의 기업가들이 모여 한몽간 동반성장의 길을 모색했다


몽골 시중은행이 고시한 투그릭 환율은 2018년 1월 11일 기준 사자,팔자 모두 어제와 같은 달러 당 2,428/2,438 투그릭.

비드(매수 희망가격)와 오퍼(매도희망 가격) 간격도 정상을 되찾는 모습. 몽골은행(중앙은행)의 기준환율은 1월 10일보다 1.34 투그릭이 오른 2,433.66에 고시. 우리나라 원화와의 크로스 환율은 1원당 2.27 투그릭으로 소폭 하락.
 
최근(1월 10일) 몽골 내각은 에르데네트 구리광산을 주식회사로 전화하여 국민들에게 주식을 매각하는 방안을 의결. 이 회사 약관 개정 및 국민들에 대한 주식 배분 비율, 조건, 기간, 매입 규정 등을 마련한 후 의회 의결을 거쳐 국민들에게 주식을 매각하는 절차 진행 예상. 지난해 국민들에게 매각하는 방안을 의결했지만, 민간 지분 소유자(49%)와 소송으로 연기되다가 지난해 말 대법원 판결이 났기 때문에 조기에 국민주로 전환 예상.

이를 위해 몽골 재무부는 에르데네트 광산 기업 이사회 구성도 새로이 구성할 예정임. 기존 49% 지분 보유자(민간인 3명) 이사회에서 사임 의사 표명. 대통령 직속 부정부패 방지위원회에서 조사한 다음 새로운 이사가 선임될 것으로 알려지고 있음.

 

최근 1년 동안 에르데네트 광산에서 생산된 광물량은 구리원석 2,600만톤(대부분 중국에 수출), 1차 정제품 53만톤, 몰리브덴 4,500톤 정도임. 구리원석의 구리함유량은 20~25% 수준(2012년 기준), 몰리브덴 톤당 가격은 2017년 8월 기준 톤당 17,000달러 수준.

 


(참고) :컨슈머투데이 보도

몽골은 1990년 자본주의 체제로 전환 당시 가게에 소금 외에 아무것도 없었다. 당시 R.Amarjargal 정치인이며 전 총리가 “사회주의에서 벗어나려고 민주주의와 시장이라는 말을 용감하게 말하는 자들을 똑똑한 사람으로 보고 있었다.”고 했다. 농담이 아니다.
 
2017년 말 현재 수도 울란바타르 뿐만 아니라 지방 가게에 수입 사탕, 식품이 가득하다. 몽골 국가통계청 정보에 의하면 1990년 당시 몽골의 국내총생산이 2조 투그릭, 국가예산 지출이 4억투그릭, 무역 규모가 4,천만달러였다. 산업분야의 매출이 3,천억투그릭, 운송분야가 950톤 화물을 운송했다.
 
2017년 기준 몽골 국내총생산은 16조투그릭을 넘고(1990년 대비 8배) 국가예산지출이 9조5,천억투그릭(23배 증가)이다. 무역 규모는  82억달러(1990년 대비 205배), 산업분야 매출이 11조투그릭(36배)이다. 운송분야가 4,천만 톤 화물을 운송하고 있다. 70-80년 동안 사회주의에 물들었던 국가가 20년만에 큰 폭으로 성장한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M.Enkhsaikhan총리가 1996년에 경제 자유화 정책을 실행하였다. 그는 무역을 용이화시키고, 에너지, 연료 가격을 자유화시켰다. 민주주의가 발전할 때 잘못된 시스템을 가진 여러 가지 은행들이 파산했다. 현재 ‘Khan’, ‘Golomt’, ‘TDB’ 등 몇 개 은행들이 몽골의 금융시장을 지배하고 있다. 1995년부터 몽골 증권거래소의 운영이 시작되었다.
 
거래소를 통해서 400개 국가 소유의 건물을 민영화시켰다. 중국, 러시아간에 가는 기차를 통해 행상을 하여 이익을 얻은 자들이 공장들을 구매했다. 이로 인해 지금의 ‘MCS’, ‘Nomin’, ‘Altai’, ‘Tavanbogd’, ‘Chono’, ‘Genco’, ‘Shunkhlai’ 등 국가경제에 주요한 영향을 끼치는 대형업체들이 생겼다.
 
1997년에 처음으로 광물법을 확정시켰다. 그 당시 천연 자원이 몽골경제에 얼마나 많은 영향을 끼칠지를 알고 있었을까? 그 당시 ‘금’ 프로젝트를 실행하기 위하여 관련된 법안을 확정시켰다. 이것은 경제를 성장시킬 수 있는 여러 방법의 하나였다.”고 R.Amarjargal 전 총리가 언급했다.
 
2000년만 하더라도 몽골의 농업분야가 몽골경제의 80%를 차지했다. 2017년 말 현재 몽골 경제에서 농업이 차지하는  구성비는 12%이다. 1990년 당시 관심조차 없었던 광산이 몽골 경제성장의 원동력이 되었다. 2000-2009년에 금융기관, 건축, 무역, 서비스 분야가 발전하였다.
 
몽골의 젖줄이 된 ‘Erdenet’ 공장의 채굴이 증가되어 금 수출이 점차 증가되었다. ‘Tavantolgoi’ 사가 2004년부터 중국으로 코크스 석탄을 수출하기 시작했다. 이 후 코크스 석탄이 국민들의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그 당시 철광석 수출도 증가되었다. 2006년에 광물법개정안을 확정시켰다.
 
2009년에 ‘Erdenet’ 광산(국영기업, 비장상)보다 구리, 금 자원이 몇 배 많은 ‘Oyutolgoi’ 광산 운영과 관련된 계약 ‘Rio Tinto’ 회사와 체결했다. 그 당시 세계시장에 광산제품 가격이 상승하였다. 이로 인해 몽골에 ‘Oyutolgoi’, ’Erdenes Tavantolgoi’, ’Energy Resources’, ’MAK’, ’Mon En Ko’, ‘BoldTumur Eruu Gol’, ’Southsgobi Sands’, ’Altan Dornod Mongol’, ’Bayan Airag’ 등 대형 기업들이  탄생, 운영되기 시작했다.
 
광산분야 발전을 따라 탐사, 채굴, 서비스, 건축 등 다양한 사업이 발전했다. 이로 인해 광산제품 수출이 급격히 상승되었다. 이렇게 농업분야를 의존하는 몽골 경제가 광산분야를 의존하기 시작했다. 몽골의 외국인투자의 80%를 광산분야 투자금액이 차지한다. 수출의 90%를 광산 제품이다. 국가예산 수입의 30%, 국내총생산의 25%를 광산분야가 차지한다.

조회수 79
첨부파일

 
TOTAL COUNT No.122488
해상도 1280*1024에 최적화되어 있습니다.